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케빈 맥클레인은 아이오와주의 시더 래피즈에서 'Yurtie'라는 이름의 암컷 애완견과 함께
자신의 차안에서 노숙생활을 하던 사내이다.
 

폐암으로 인해 죽음을 목전에 둔, 그의 마지막 소원은 그와 함께 지냈던 애완견 Yurtie를
마지막으로 만나는 것이었다. 그의 바람은 그를 돌보던 호스피스 직원의 노력으로 이루어
졌고 둘의 만남을 지켜본 그 직원은 감동적인 교감의 순간을 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 짧지만 행복한 만남이 있고 난 후, 케빈은 바로 세상을 떠났다.


다행스럽게도 Yurtie에겐 지금 새로운 가족이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1 ··· 56 57 58 59 60 61 62 63 64 ··· 710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1,555,295 / Today : 42 / Yesterday : 91
get rsstis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