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80년대 초, 한국호러영화의 걸작인 작품이다.

"깊은 밤 갑자기 (1981년 作)"
 
감독 : 고영남
출연 : 윤일봉 / 김영애 / 이기선

감독이자 우리나라 영화계에서 빼놓을 수 없는 유명한 시나리오 작가인, 윤삼육씨의 각본으로
만들어진 영화이다.
윤삼육씨는 이 영화의 시나리오 외에도 "돌아이 1,2편", "뽕 1,2편", "아다다", "연산군", "살어리랏다"
"늑대의 호기심이 비둘기를 훔쳤다" 등 100편이 훌쩍넘는 수많은 영화들의 각본을 맡아 온 분이다.
"올가미"에서 시어머니 역을 맡은 윤소정씨의 친오빠이기도 하다.

감독을 맡은 고영남씨는 "빙점 '81'", "나의 아내를 슬프게 하는 것들"로 유명한 별다른 설명이
필요없을 훌륭한 원로감독이다.

이 영화 "깊은 밤 갑자기"는 나비를 연구하는 남편이 '미옥'이라는 이름을 가진 젊은 여자를
가정부로 집에 데려오면서 불길한 전주가 시작된다.
미옥은 무당의 딸로 섬뜩한 목각인형을 애지중지하는데 그 인형은 부인인 선희에겐 너무 기분
나쁜 인형으로 뇌리에 남게 된다.
시간이 흐를수록 선희는 천방지축인 젊은 미옥과 남편의 관계를 의심하기 시작하고 잘투하더니
급기야는 정신착란증까지 보이며 추락사로 위장해 미옥을 살인하기까지 이른다.

한 순간 평화로운 시기가 도래하는 듯 하지만, 미옥의 망령이 깃든 목각인형은 선희의 행복을
바라지 않는다.

"여곡성", "며느리의 한", "망령의 웨딩드레스"와 같은 한국호러의 명작들과 견주어도 조금도
뒤떨어짐 없는, 아니 그보다 더 뛰어난 매우 잘 만들어진 호러영화이다.

영화의 마지막 엔딩씬은 감히 한국호러영화에서 가장 섬뜩한 장면이라고 단언해도 될 정도로
많은 이들의 기억속에 남아 있다.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Horror Film'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07 Horrorfest 출품작_Nightmare Man (2007)  (0) 2007.11.17
2007 Horrorfest 출품작_The Deaths of Ian Stone (2007)  (0) 2007.11.17
깊은 밤 갑자기 (1981년 作)  (0) 2007.11.15
Possum Death Spree  (0) 2007.11.15
HellHoles  (0) 2007.11.14
타이드랜드_Tideland (2005년 作)  (0) 2007.11.12
1 ··· 693 694 695 696 697 698 699 700 701 ··· 710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1,540,523 / Today : 42 / Yesterday : 213
get rsstis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