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데일리안에 이런 기사가 떴다.

YTN, 떡값논평 '돌발영상' 관련 춘추관 '출금'

[데일리안] 2008년 03월 10일(월) 오전 09:48 가 [데일리안 장용석 기자]
천주교정의구현전국사제단의 지난 5일 ‘삼성 떡값’ 로비 대상자 발표 회견 을 전후한 청와대의
해명과 반박 성명을 담은 YTN <돌발영상> 방송과 관련, 청와대 출입기자단은 해당 방송사인 YTN
취재기자들에 대해 3일 간(10~12일) 춘추관 출입금지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청와대 출입기자단 간사들로 구성된 ‘기자단 운영위원회’는 9일 회의에서 사제단 ‘삼성 떡값’ 회견과
관련한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의 ‘백 브리핑’(back briefing, 기자들과 비공식적인 질의응답)을 방송한
YTN <돌발영상>이 “‘백 브리핑’ 실명 비보도 원칙과 상호 신의 등을 위배한 것으로 간주, 엄중 경고
하고 10~12일 3일 간 YTN 취재기자에 대해 춘추관 출입을 금지키로 했다”고 밝혔다.

또 기자단 운영위는 "이에 대해 YTN 측은 해당 조치가 가혹한 측면이 있다며 반대 입장을 피력했으
나 기자단의 민주적 절차에 따른 결정을 수용키로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기자단 운영위는 중앙지,
방송, 지역지, 경제지, 기타 매체 대표 등 5명이 참여하는 ‘엠바고 위원회’를 한시적으로 구성, 대통령
및 청와대 관련 보도에 대한 ‘엠바고’(embargo, 보도 유예) 파기 문제에 대한 세부 지침을 마련해
각사별 동의를 거쳐 확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내용의 중심은 YTN 기자들에 대한 징계이고 그 징계는 청와대 출입기자단 간사들로 이뤄진 '기자단
운영위원회'라는 곳에서 자체 결정됐다.
청와대 출입기자들이 YTN 기자들에게 제재를 가한 것이다.

물론, 이번 문제의 본질은 엠바고가 아니라 청와대 브리핑과 언론의 사실 왜곡이다.
하지만, 난 궁금했다. 제재를 가한 이들은 원래부터 엠바고에 철두철미했을까 하는 점이 말이다.
물론 내 생각에 이번 YTN 돌발영상은 보도 유예의 뜻을 가진 엠바고를 충실히 지켰다고 생각하고
그 이전에 대변인의 거짓된 브리핑은 엠바고의 사안조차 될 수 없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한번
엠바고에 대한 기자들의 입장을 알고 싶었다.

아래는 중앙일보의 엠바고 관련 기사다.
더 쓰면 손만 아프다.


2007년 8월, '정부가 정한 엠바고는 보도 통제'라고 일갈한 중앙일보 기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 집권여당인 한나라당은 어땠냐고? 쓰면 손 아프니 07년 8월에 보도됐던 기사를 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Chitchat] - 2007년 8월 한나라당의 기사 엠바고에 대한 입장 표명글.
[Chitchat] - 청와대 대변인의 미래 예측 브리핑
[Chitchat] - 인터넷 게시글 수백만개보다 투표당일 1표가 더 중요하다.
[Chitchat] - 천호선 前 청와대 대변인 MBC 스페셜 다큐 출연영상과 마지막 정례브리핑
[Chitchat] - 퇴임하는 노무현 대통령의 배너를 공유합니다.

신고
1 ··· 579 580 581 582 583 584 585 586 587 ··· 710 

글 보관함

카운터

Total : 1,566,737 / Today : 15 / Yesterday : 115
get rsstistory!

티스토리 툴바